[로플랫 보도자료]

풋트래픽 데이터 기업 로플랫, 15억 원 규모 투자 유치

오프라인 풋트래픽 데이터 기업 로플랫은 스톤브릿지캐피탈과 스트롱벤처스로 부터 총 15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7일 밝혔다.

로플랫은 기업에게 고객이 지금 어떤 장소를 방문 중이고, 과거 어떤 장소를 방문했는 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. 로플랫의 서비스를 통해 기업은 고객에게 맥락에 맞는 타겟팅 된 이벤트를 제공할 수 있다. 또한, 고객들의 행태 정보를 분석하여 경쟁 매장 방문율 측정, 고객 세그먼트 분류, 상권 분석 등과 같이 마케팅 및 기업 전략 수립에도 활용이 가능하다.

구자형 로플랫 대표는 “소비의 90%가 일어나는 오프라인 비지니스에서 올바른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광범위한 장소에서 정확한 고객의 매장 방문데이터를 제공하는데 집중할 것”이라고 밝혔다.

이번 투자를 이끈 스톤브릿지캐피탈 오지성 투자 팀장은 “로플랫은 추가 설비 없이 고객의 매장 방문 여부를 인식할 수 있어 빠르고 광범위한 인프라 구축이 가능하다는 점에 주목했다.”며, “이를 통해 확보한 실제 고객의 행동 데이터는 O2O, 광고, 마케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중요하게 활용 될 수 있기에 앞으로의 성장이 기대된다.”고 말했다.

현재 로플랫은 서울을 중심으로 프랜차이즈 및 주요 브랜드 매장, 대형마트 및 쇼핑몰, PC방, 지하철 2호선 차량 등 총 25,000여 개의 장소의 방문 정보를 넥슨, 오픈서베이, 리니어블, 쉐어앳 등의 서비스에 제공하고 있으며, 올해 안으로 업체 간 제휴 등을 통해 7만 개의 인식 가능 장소를 확보할 계획이다.

4_startups_logo_loplat(x2).png